농촌의 일상을 바꾸다! 5G 기술과 만난 LS 자율주행 트랙터

>

가을이 깊어지면서 단풍도 울긋불긋 선명하게 물들고 논밭은 농부들의 부지런한 땀방울로 이루어진 벼가 황금빛 물결을 이루며 가을 정취를 더하고 있습니다. 늘 이맘때면 농촌에서는 매서운 가을 햇살 아래 농작물 수확으로 분주한 농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머지않아 논밭에서 트랙터를 몰고 농작물을 수확하는 농민의 모습을 볼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농업에 결합된 ICT(정표준 신) 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농촌의 일상을 바꾸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논밭에 나가지 않아도 원격으로 트랙터를 조종하고 증강현실로 농기계 정비하는 시대가 옵니다! ‘LSMTORONE’처럼 바로 최근 만나보세요. 농촌의 시작, 5G 원격제어 트랙터 5G, AI, 빅데이터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최근 인력부족과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농촌에 현실적인 대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지난 29일 LS엠트론은 5G를 이용한 트랙터의 원격제어 및 원격진단 시연회에 참가했습니다. 이번 시연에 사용된 트랙터는 5G를 활용한 원격제어 트랙터로 LS엠트론과 LG유플러스가 업계 최초로 합작 개발했습니다.​

5G 원격제어 트랙터는 5G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하여 사람이 트랙터를 직접 운전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트랙터를 작동시켜 무인 경작이 가능한 트랙터를 일으킵니다. 마치 실제 운전석에 앉아 조종하는 것처럼 정확한 조종이 가능한 트랙터입니다. 또한 5G 원격제어 트랙터가 고장 났을 경우 증강현실 기술이 반영된 매뉴얼을 보고 누구나 쉽게 부속 교체를 할 수 있습니다. AR 기술이 적용된 안경을 쓰기만 하면 어떤 부속이 고장나는지, 그 부속을 어떻게 교체하는지가 손에 잡히도록 설명해 주기 때문에 보는 대로 따라하면 모든 수리가 끝납니다. L.S.M.트론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직진자주 트랙터를 선보였습니다 자율주행 트랙터는 트랙터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것으로 트랙터 스스로가 주변 환경조건을 인식하고 최적의 작업경로를 파악하여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진 트랙터입니다.​

LS엠트론은 원격제어가 가능한 자율주행 트랙터 개발을 위해 기존 기계식으로 작동하던 조향장치와 브레이크 시스템을 전체 전자식으로 바꿔 시스템화한 겁니다. 여기 3에 고정밀 GPS 수신기와 모니터까지 더해 드디어 직진과 회전 자율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트랙터를 개발했습니다.별도의 핸들 조작 없이 운전자가 설정한 작업에 맞춰 트랙터가 스스로 주행할 수 있게 되어 부족한 인력의 대체는 물론 작업시간 단축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또한 LS엠트론 직진 자율주행 트랙터는 농민들이 논밭에 나쁘지 않아 직접 농기를 조작하지 않고도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현재 작업 상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진행중인 모든 작업현황이 모니터 하나 나쁘게 표시되어 작업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보다 효율적인 작업준비가 가능합니다! 최근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농촌에 현실적인 대안으로 부상한 무인 원격제어 트랙터! “LS엠트론은 이번 시연을 시작으로 실제 농민들의 이용후기와 개선사항을 반영하여 보다 완성도 높은 무인 원격제어 트랙터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LS엠트론은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나쁘지 않은 다양한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농기계 개발로 농업혁신을 이끌고, 나빠지지 방안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LS엠트론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