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그리고 필요한 걱정. 미드 ‘체르노빌’에 대한

 

보는 내내 어떡해요를 남발하며 조마조마한 드라마를 끝냈다. 그동안 수많은 실화 원작 소설과 영화를 봤지만 지금까지 나에게 실화는 그런 일이 있다니 신기하다 정도였는데 실화라는 말이 이렇게 무겁고 끔찍할 줄이야. 보는 내내 이렇게 초조하고 한숨이 많이 나오는 미드는 처음이었다. 아 근데 사실 난 끝까지 본 미드는 이게 처음이야

체르노빌 봐도 와차의 한 달 이용권은 전혀 아깝지 않았다. 금요일 밤이나 주말로 하루를 정해 처음부터 끝까지 봐야 했지만 어젯밤 4회까지 본 게 아쉬웠다. 자면서 내내 체르노빌 꿈을 꿨다.

보는 내내 검색해봤어. 체르노빌이 어디 있지? 한국과는 얼마나 떨어져 있어? 여전히 방사능 위험이 있지? 여기까지 전해지려나? 여기는 뭐야, 이미 전 세계에 퍼져 있을 것이고, 그 영향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갑자기 내가 설 자리가 몹시 불안하고, 이토록 욕심 많고 불완전한 인간이 이렇게 힘든 일을 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남들은 모두 혁명가라도 꿈꾸라는 듯이 말한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고. 결과에 대해서는 지레 겁을 먹고 포기하기보다는 무엇이든 할 일이라도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보이스 비엠 비셔스! 하지만 생각해 보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 자연을 자연 그대로 두는 것은 왜 나쁘고 결과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얼마나 무모할 수 있는가. 어떤 일이든, 특히 생명에 관한 일이라면 충분히 두려워하고, 수많은 플랜b, c, d, e, f가 필요하다는 것을. 그 중 하나라도 위험이 있다면 결코 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감독의 메시지는 이것이 아니겠지만 이미 그의 메시지는 충분히 이해했기 때문에)
즉각 결과를 보고하는 데만 혈안이 돼 기계와 동료들의 경고를 무시한 채 기계를 무리하게 작동시키다 사고를 낸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책임자나, 불분명한 폐렴환자 발생을 방관하며 입막음을 하기도 하고, 이 열광하는 코로나 파티에 전 세계인을 초청한 중국의 지도층은 무엇이 다른지. 몇몇 관리자에게 원전 사고의 모든 책임을 떠넘긴 소련 정부나, 선장 한 명에게 세월호 침몰의 총알받이 역할을 맡긴 한국 정부나, 또 무엇이 다른가.
실화가 주는 힘이 얼마나 무서운지 이번 드라마에서 나는 분명히 깨달았고, 이제 내가 쓰는 모든 전기와 에너지를 예전과 같은 눈으로 볼 수 없어 혹시 예전처럼 돌아갈까 두렵다.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 경계하고 검열하며 살기를.

자신의 일을 열심히 수행하다 일찍 죽은 사람들, 삶의 터전을 잃었을 뿐 아니라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 당국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진실을 밝히려고 노력한 사람들이 있음에 너무 감사한다. 지금 내가 살아서 열 손가락을 까딱거리면서 이런 시시콜콜한 리뷰를 쓸 수 있는 것은 정말 그런 사람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한 사람은 얼마나 큰 일을 할 수 있을까. 물론 나는 내 인생을 잘 살아가겠지만, 그래도 감사는 할 줄 아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