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먹고 술 마셔도 되는가

>

아는 지인분이 요즈음 회사에서 컴퓨터 작업을많이 해서 그런지 눈이 뻑뻑하기도 하고자꾸 간지러움증을 느꼈다고 하는데요눈두덩이가 빨개지고 부어오르니시야도 잘 안보이고 눈꼽이 자꾸만 껴서출근하기 힘들정도였다고 할것이다.병원에 방문해서 들은 결과는면역력 저하와 눈을 너희무 가령사시키는 바라다에다래끼가 눈에 생겼다고 하는데요.​며칠 있으면 괜찮아 지겠지라는 생각으로평상시 하던대로 생활했다고 할것이다.소리주가무를 괜찮아하는 사람인지라역시 지킬건 못지키더군요.의사선생님이 먹고 술 마시지마라고이야기를 해줬다고 하는데 그걸 무시하여콩다래끼로 발전했다고 할것이다.증세가 더 악화된걸 보니 왜 술을 마시면 안되는지개인적인 이유로 상당히 궁금해졌는데요

>

아목시실린은 항생제로써 편도염이본인 기관지염다래끼 등에 주로 쓰이는 반합성 패니실린계항생물질이라고 한다. 팩트로 확인해야 할 부분은대부분의 항생제는 알코올과는 궁합이 맞지 않아상호작용을 하지 못한다고 하는데요.치료를 하는 동안에는 sound주하지 않는게 좋은데역시 다른 이유는 다른 약이라도 할지라도효과를 제대로 보기 힘들뿐만 아니라간을 세게 자극할 수 도 있기 때문에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

왜 항생제 먹고 술은 안되는지 궁금하실텐데요.술의 성분,분해과정을 알아야 하고기본 베이스로 항생제 자체가간에 무리가 간다는것을 아셔야합니다.​술의 주요 성분은 물과 에탄올인데요.신체 내부로 들어점포 되면 소화기간을통해서 흡수된 후에 바로 간으로 보내져서분해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이때, 아세트알데히드라는 유독물질이생기게 되고 다시 아세트산, 아세틸을 거쳐신체의 대사에 사용되는데요.

>

만약 아세트알데히드가 아세트산으로대사되지 못합니다면 간의 분해 속도 이상으로쌓이게 되면서 구역질을 하고 두통이 생기게 됩니다.아세트알데히드 가면수효소의 저해로 인해서혈중에 축적되기 때문에 부작용이 생기는것인데요.이를 디설피람이라고도 부릅니다.

>

디설피람과 알코올 반응으로 홍조, 두통, 호흡곤란갈증, 구역질, 심한구토 등 심하게는 부정맥, 호흡억제심근경생 등 관련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슴니다.

>

애기초에 항생제 라는것이 간에 무리가 갈 수 있는데거기다 알코올반응까지 더해진다면좋은 효과를 기대하긴 힘들겠죠?항생제 먹고 술을 하기에는신체에 너무 무리가 갑니다.어쩔 수 없이 마셔야 하는 귀취이라면복용 후 최소 2시간 다음에위를 보호하는 sound식을 함께 곁들여서조금씩만 마시는걸 권해드립니다.